지역의 재생에너지 지분의 BlackRock 매입의 증거

0
192

한국에서 태양광 및 풍력 발전에 대한 두 주요 BlackRock 투자들은 아시아 태평양이 재생 에너지 개발 및 투자에서 세계를 선도하고 있다는 증거를 뒷받침한다고 거래에 정통한 Linklaters변호사가 말했다. 미국 기반 자산관리 회사 BlackRock의 자회사, BlackRock Real Asset은 오랜 시간에 걸쳐 자본 USD 1억불 이상을 제공할 계획으로 한국의 태양광 개발업체 Brite Energy Partners (BEP)에 대한 자본지분을 취득하였다.

BlackRock은 또한 USD10억불로써 코리아 재생 에너지 개발 및 운용 지주회사(Kredo), 종전 IGIS 사모펀드에 대한 100% 지분을 취득하였다.

홍콩에 기반을 둔 Linklaters의 아시아 재생에너지 책임자, James McLaren은 Asia Business Law Journal에 다음과 같이 말했다, “우리는 재생에너지 투자 및 개발에 대한 시장으로서 아시아 태평양이 다른 지역들을 계속 능가할 것이라고 예상한다”

McLaren은 “covid-19 유행병으로 인한 경제적인 그리고 다른 역풍에도 불구하고, 아시아 태평양에서 재생 에너지에 대한 투자는 지난 12개월 동안 눈에 띄게 회복되었다”고 했다.

“사실, 개발 및 투자의 속도는 지역에서 인구증가, 탄탄한 경제성장과 재생에너지 시장의 개발 가능한 성질에 힘입어, 그리고 일부 상대적으로 매력적인 정부 지원계획이 뒷받침하여, 계속 세계의 다른 지역들을 앞지른다.”

두 거래에서 BlackRock에게 조언하는 Linklaters 팀들은 서울 기반의 에너지 및 사회기반시설 전문 이주희 파트너와 싱가포르의 관리 어소시에트 Tristan Kelly및 홍콩의 Angus Nunn이 지원하는 홍콩 기반의 법인 파트너 Alex Bidlake가 이끌었다.

이 변호사는 “재생에너지, 특히 연안의 풍력에 대한 한국 정부의 강력한 지원은 수정 재생 에너지 인증 (REC) 승수 테이블이 7월부터 효력이 발생하면서 계속된다”고 말했다.

“허가 절차를 포함해 조경 규제를 간소화하고 지역 참가 체계를 더 투명하게 하는 정부의 계획을 살펴보도록 동기가 부여되었으며, 그 두 가지는 한국에서 대규모 연안 풍력을 개발하는 도전으로 서 확인되었다”

“내년에 한국에서 대통령 선거가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일반적인 민심은 지역 및 세계적인 요건으로 볼 때 재생에너지에 대한 정부 지원이 계속되어야 할 것이라는 것으로 보인다”

BlackRock의 거래는 그의 USD 48 억불 세계 재생에너지 발전 전략을 통해 투자되었고 그것은 세계 기후 사회기반시설 자산에 투자한다. KREDO는 발전 능력 2GW 이상에 이르는 연안 풍력의 진보된 파이프라인 및 기타 재생에너지 자산을 소유한, 한국의 최대 재생에너지 개발업체들의 하나다. BEP는 한국에서 30MW의 소규모 태양광 자산을 취득하고 구축하기 위해 자본을 사용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