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 등록은 저작권 집행과 무관

0
145

저작권은 저작물의 완성 순간부터 발생한다는 특징을 갖고 있습니다. 이는 베른 조약의 보호 원칙에 따른 것으로, 인도는 베른 조약의 가맹국으로서 본 원칙을 인정합니다. 저작권 등록과 관련된 인도 저작권법(1957년)의 제45장은 ‘등록할 수도 있다’라는 단어를 사용하여, 저작권의 등록이 의무가 아니라는 것을 암시합니다. 그러나 저작권의 집행과 관련하여 인도의 법원은 일관적이지 않은 판결을 내린 바 있습니다.

Aprajita Nigam, Managing associate, LexOrbis
Aprajita Nigam
Managing associate
LexOrbis

뭄바이 고등법원은 최근 ‘Sanjay Soya Pvt Ltd 대 Narayani Trading Company’ 사건에서 저작권의 등록이 집행에 필수는 아니라고 판결했습니다. 법원은 동일 법원이 2012년에 ‘Dhiraj Dharamdas Dewani 대 Sonal Info Systems Pvt Ltd 외’ 사건에서 내린 판결은 부주의로 인한 판결이라고 주장했습니다. Sanjay Soya 사건은 레이블과 관련한 것으로 저작권을 고려해야 했습니다.

Sanjay 사건에서 피고는 저작권이 성립하기 위해서는 해당 저작물의 권리가 문서화되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피고는 Dhiraj 사건을 인용하며 저작권의 구제를 위해서는 등록이 필수라고 주장했습니다. Dhiraj 사건을 맡았던 판사는 저작권의 등록이 없는 경우 기존 저작물에 대해 저작권 침해자가 알지 못할 수 있다고 판결했었습니다.

Sanjay Soya 사건에서 법원은 Dhiraj 사건에서 해당 판사가 본 사건의 선례가 없다고 말한 것이 부정확하다고 명시했습니다. 실제로 Dhiraj 단일 판사 사건은 ‘Burroughs Wellcome (India) Ltd 대 Uni-Sole Pvt Ltd 외’, ‘Asian Paints (I) Ltd 대 M/s Jaikishan Paints & Allied Products’ 등 총 4개의 선례와 연관되어 있습니다. 법원은 해당 판사가 선례에 동의하지 않았다면, 관련 법률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대법원으로 본 사건을 회부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법원은 “해당 판결이 회부되지 않은 상태에서 내려졌거나 선례를 모르는 상태에서 내려졌다면, 해당 판결은 부주의에 의한 판결로 간주되어야 한다. 이에 따라 Dhiraj Dewani 사건의 운명이 결정된다”라고 말했습니다. 법원은 또한 Asian Paints가 Burroughs Wellcome 사건의 선례를 따랐기 때문에 본 선례의 근거가 탄탄하다고 말했습니다.

법원은 또한 Dhiraj 사건 판사의 저작권과 상표권법 이해에 반대했습니다. 상표권 등록은 해당 상표권 소유자에게 침해 소송이라는 특별한 권리를 부여하나, 저작권은 이러한 등록을 필요하지 않으며, 사전 등록 없이도 저작권의 최초 소유자에게 다양한 권리와 특권을 부여합니다. 법원은 상표권법(1999년)의 제27장과 달리, 저작권법은 침해에 대한 법적 조치를 취하기 위해 저작권의 등록이 필요하다는 조항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Smrita Sinha, Associate, LexOrbis
Smrita Sinha
Associate
LexOrbis

법원은 또한 1995년 저작권 법안을 인용했습니다. 당시 법안은 저작권 등록을 의무 사항으로 규정하려 했으나, 공동 위원회에 의해 해당 요건이 기각된 바 있습니다. 법원은 저작권법의 제51장이 그 자체로 저작권의 등록을 요구하지 않으며, 제45(1)장과 함께 고려되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의 기저 원칙은 다른 사람의 저작물에 대해 그 누구도 창작성(originality)을 주장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공동 소유권과 사용 등이 인정되는 상표권법과 달리, 창작성은 저작권의 핵심입니다. 두 법은 서로 다른 원칙을 기반으로 하는 것입니다.

법원은 저작권법의 특성을 분석하고, 저작권법이 최초의 표현을 위한 법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법은 표현과 구현의 창작성, 노동과 실력을 강조합니다. 법원은 ‘저작권의 등록이 없을 경우 저작자가 자신의 저작물의 창작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할 수 있다’는 Dhiraj 사건의 판결을 반대했습니다. 저작권을 모방한 침해자들은 모두 적법하지 않은 행동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법원은 베른 조약, 무역 관련 지식재산권에 관한 협정(TRIPS), 대법원의 최근 ‘Engineering Analysis Centre of Excellence Pvt Ltd 대 Commissioner of Income Tax 외’ 사건의 판결을 인용하여 저작권의 등록이 의무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따라 법원은 저작권의 자동 발생이라는 원칙을 준수하고, 저작권의 집행을 위해 저작권 등록이 필요하지 않다고 최종 판결했습니다.

LexOrbis logo

LexOrbis

709/710 Tolstoy House

15-17 Tolstoy Marg

New Delhi – 110 001

India

 

Mumbai | Bengaluru

 

Contact details
Tel: +91 11 2371 6565
Fax: +91 11 2371 6556
Email: mail@lexorbis.com

www.lexorbis.com